주저함

검은말 2009.02.22 22:37



주저함

 

선택이라는 기로에서는

최선의 선택을 하면 된다

 

어차피 앞 일은 예측할 수 없기에

지금 가고자 하는 길을 걸으면 되는 것이고

 

혹 넘어지고 눈물흘리게 되면

그 자리에서 다시 일어서면 된다

 

넘어지고 눈물흘리는 것이 실패가 아니라

일어서지 못하는 것이 실패이기 때문이다

 

일어나서 그 길을 다시 걸을 때

내가 했던 선택이 최선의 선택이 아니었단 걸 알게되면

 

다시 다른 선택을 하고

가고자 하는 길을 걸으면 된다

 

누구나 완벽한 삶을 살 수 없기에

누구나 꿈꿔온 삶을 살 수 없기에

가끔 헛되이 시간을 보내기도 하고

가끔 인생을 돌아가게 만들게 하기도 한다

 

그러나 이것이 인생이지 않으랴

 

선택하고

그 길을 걸어가고

넘어지고

일어나고

다른 선택을 하고 그 길을 가고..

 

선택은 경험을 쌓고

경험은 또 다른 경험을 원하게 된다

그 원함은 또 다른 선택을 하게 하고

그것은 또 다른 경험을 쌓게 하면서

우리의 인생은 그렇게 흘러 갈 것이다

 

먼훗날 인생을 돌아봤을 때

내 인생의 풍요로웠던 과거를 누리고 싶어라

 

이것은 부의 풍요도, 명예의 풍요도 아닌

스스로의 고민과 경험으로 쌓인 풍요일 것이기를

 

한발 한발 나아가는데

가장 큰 적은 나약한 주저함이다

 

풍요로운 내 삶을 위하여

선택하고, 내 길을 가고, 넘어지고, 다시 일어서는데에

 

단 한순간도 주저함은 없을 것이다


끈기와 실력

분류없음 2008.08.31 01:10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소설가 김별아

생의 비밀은 언제나 그 마지막 한 개의 윗몸일으키기에 있다. 더 이상은 하지 못할 듯한, 하나만 더 했다가는 숨이 넘어가버릴 것만 같은 그 지독한 극한에 삶의 신비가 있다. 때로는 그것을 하느냐 하지 못하느냐에 따라 운명이 달라진다. 하지 못한 사람에게 그것은 영영 알 수 없는 어떤 것이다. 하지만 이를 악물고 마지막 하나를 해내고야만 사람에게 그것은 그저 한 개의 윗몸일으키기일 뿐이다. 그런데 그것이야말로 결정적인 순간에 실력이 되고 끈기가 되고 삶을 곧추세우는 힘이 된다.

유혹

검은말 2008.08.29 11:44

유혹

내가 어딘가를 가고 있을때

갑자기 새찬 소나기가 내린다

나는 어느 건물에 비를 피하기 위해 들어간게 된다

내가 어딘가를 가고 있을때

무료 사창가가 즐비한 동네를 발견하게 된다

나는 무료라는 말에 그 동네에 잠시 머물게 된다

내가 어딘가를 가고 있을때

다리가 아프고 더위 또는 추위를 느낀다

나는 따뜻한 곳 또는 쉬운 곳을 찾아가 그곳에 잠시 머물게 된다

첫번째는 시련를 피하고자 하는 유혹이며

두번째는 쾌락을 즐기고자 하는 유혹이며

세번째는 휴식을 취고하조 하는 유혹이다

그러나 대게

소나기는 그치지 않고

사창가는 무료일리가 없고

밖에 나가면 또 다시 춥거나 덥다

결국 보통 유혹이라는 것들은

우리의 가야할 길을 단지 늦게 만들 뿐이다


The beautiful world

검은말 2008.08.27 05:10


비가 오지 않아도 좋다

화려한 이벤트가 없어도 좋다

달콤한 속삭임이 없어도 좋다

준비되지 않은 고백일지라도

늘 반복되는 일상에 한 부분일지라도

당연한 듯이 나의 하루 일상에 너가 있고

그리고 당연한 듯이 너의 하루 일상에 내가 있다면

이것으로 이 세상은 충분히 아름답지 않을까


more..



[##_Jukebox|jk190000000000.mp3|안치환-사랑하게되면.mp3|autoplay=1 visible=1|_##]

KIKO 옵션구조

빠이낸쓰 2008.08.05 01:03



매일경제

넉인(Knock-in)이 되면 필요 이상으로 달러를 팔아야(원화 매수) 하는 옵션 상품의 한 종류인 'KIKO'옵션은 과연 어떤 구조로 짜여 있을까.

이 상품은 수출업체들을 중심으로 많이 팔렸고 최근 2~3년동안 환율 하락(원화 절상) 추세에 맞춰져 있다.

KIKO옵션은 현재 시장환율(현물환율)보다 5원 이내 높은 수준에서 행사가격(Strike Price)이 설정된다.

이 행사가격을 기준으로 아래위 30~40원 정도의 간격을 두고 상하단 배리어(Barrier)가 설정된다. 환율 하락에 맞춰 짜여질 때는 행사가격과 배리어의 간격이 위보다 아래가 더 넓어질 수 있다.

수출업체들에게 맞춰진 KIKO옵션은 환율이 등락을 거듭하다 배리어를 터치했을 경우, 상단이냐 혹은 하단이냐에 따라 결과가 달라진다.

@더벨

예를 들어 시장환율이 910원인 상황에서 행사가격이 915원이고 상단 배리어가 955원, 하단 배리어가 870원인 계약금액 100만달러의 1년 만기 KIKO옵션을 가정하면 이렇다.

먼저 하단 배리어인 870원을 만기 이전 장중 한번이라도 터치했을 경우(종가와 상관없음) 이 계약은 무효(Knock-out)가 된다. 옵션 계약이 사라지는 것이다. 이 옵션을 산 업체는 다시 헤지에 나서야 한다. 이 물량이 외환시장에 환율 추가 하락압력으로 작용하는 경우가 많다.

반대로 만기 이전 상단 배리어인 955원을 터치했을 경우는 넉인(Knock-in)이 돼 계약금액 100만달러의 두배인 200만달러를 팔아야 한다.

만기까지 상하단 배리어를 터치하지 않고 시장환율이 레인지 870원과 955원 사이에 있을 경우는 옵션을 산 업체들이 계약 이행 여부를 결정할 수 있다.

만기 시장환율이 870원과 행사가격인 915원 사이일 경우, 계약금액인 100만달러를 915원에 팔 수 있다. 915원과 955원 사이일 경우에는 옵션 프리미엄(수수료)을 포기하고 행사가격이 아닌 시장 환율에 팔면 된다. 이 경우 업체에게는 유리하다. 시장환율과 행사가격 차이만큼 이익을 누릴 수 있는 것이다.

한편 KIKO 구조는 월별로 짜여진 윈도우(Window) 형식을 취한 것들이 많다. 행사가격과 상하단 배리어를 월별로 설정해 넉인과 넉아웃 여부가 한달에 한번씩 결정되는 구조다.

또 여기에 더해 월별 손익을 가감해 일정 수준의 손실과 이익이 달성되면 나머지 계약이 사라지는 '타깃 리뎀션(Target Redemption)' 형태의 KIKO 옵션이 외국계 은행들을 위주로 많이 팔렸다